이전버튼 메뉴

해병대소개

  • 해병대마크
  • 팔각모
  • 붉은명찰
  • 해병대캐릭터
                            

싸움터 어느 곳에서나 영광을 쟁취하였던 해병대를 상징하는 ‘해병대 마크’ 는 해병대 조직의 정체성을 잘 나타내고 있다. 창설초기에는 해병대 마크가 제정되지 않아 해군장교 모표를 그대로 사용하였으나 1951년 8월1일 별도의 해병대 모표를 제정하게 되었다. 모표는 장·사병용으로 구분하여 장교용은 독수리와 별은 은색, 닻은 금색이며, 사병용은 전 부분을 금색으로 하여 구분하였다. 해병대 마크는 자신이 해병임을 항상 자랑스러워하면서 해병대에 대한 무한한 충성과 명예심의 표현이라 하겠다. 이는 군대의 위치를 알리고 장병의 사기를 북돋우며 군대의 명예와 단결을 상징하기 위한 군기(軍旗)인 해병대기 중앙에 새겨지며, 제복의 어느 한 부분에 압인하거나 배지로 제작된 것을 부착하며 또는 간행물 표지에 표시하기도 하고 스티커로 만들어 차량에 부착하는 등 널리 애용되고 있다. 이러한 해병대 마크는 정의와 자유를 위하여 바다와 육지에서 용맹스럽게 적과 싸워 승리하는 해병대를 상징한다. 마크는 리본(‘정의와 자유를 위하여’), 독수리, 별, 닻 등 네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모표는 리본이 생략된 세부분으로 되어 있다. 마크의 각 부분이 상징하는 의미는 다음과 같다.

                            

일반적으로 모자(帽子)는 예의를 지키기 위하여 또는 추위나 더위로부터 머리를 보호하거나 장식적 또는 사회적 지위의 상징으로서 머리에 쓰는 것을 총칭하여 일컫는다. 이러한 모자는 과거에 주로 개인의 사회적 신분에 따라 여러 형태로 구분짓기도 하였으나 오늘날에는 사회적 신분에 따라 구분되는 것이 아니라 용도와 편리성, 선호도 등에 따라 그 형태도 다양하게 변모하였다. 군대에서도 용도에 따라 여러 형태로 구분하고 있다. 특히 평상시 장, 사병이 공통적으로 쓰는 전투모는 색깔 및 형태에 따라 해당 군의 정체성을 상징하고 있으며, 그중에서 해병대를 상징하는 ‘팔각모’는 다음과 같은 상징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 팔각모는 신라시대 전 신라인의정신이기도 하였던 화랑도 정신인 오계(五戒)와 세 가지 금기(禁忌)를 포함하며 팔계(八戒)의 뜻을 가지고 있다.

                            

해병대에서는 오른쪽 가슴에 붉은 명찰(속칭)을 달 수 있을 때 비로소 해병대의 일원이 되었음을 인정받게 된다. 그만큼 붉은 명찰은 해병대 장병들에게 단순히 자신의 이름을 나타내는 표식물이 아니라 ‘해병대 아무개’라는 해병대에 소속된 한 일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라는 명령인 동시에 징표인 것이다. 이러한 명찰이 상징하는 의미는 다음과 같다.

                            

대한민국 해병대의 캐릭터로서 해병대의 정신적 일체감을 조성하고 대외적으로 해병대의 이미지를 대표합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동물중의 하나이면서 해병대의 속성인 용맹성, 민첩성, 충성심등을 가장 많이 내포하고 있는 진돗개를 해병대의 캐릭터로 선정하여 따뜻하고 친숙한 느낌과 함께,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리는 자신감 있는 행동을 통해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해병대 캐릭터로서의 행동을 보여주고 있습니다.